Menu




DJs, like magicians, don’t often like to give away their tricks. So it’s not everyday that a star player like Swedish House Mafia alum Steve Angello would reveal the ease with which he finds DJing. The “press play” debate has been raging for nearly a year now, and despite it not being the focus of Angello’s most recent installment in his Size TVseries, he does manage to speak quite candidly about his approach to DJing after having a scare involving temporary hearing loss. He begins by saying that he’s given up using headphones and only DJs by booth monitors, continuing:

 

DJ는 마술사처럼 트릭을 밝히는 것을 꺼린다. 그런 의미에서 스웨디시 하우스 마피아의 한 명인 Steve Angello와 같은 스타 디제이가 디제잉이 얼마나 쉬운 일인지 밝히는 것은 결코 흔한 일이 아니다. "버튼 누르기" 논쟁은 1년 가까이 지속되고 있고 비록 이 논쟁은 Angello의 Size TV 시리즈 최근 에피소드의 핵심 내용은 아니지만, 그가 최근에 일시적으로 청력이 손상되어 두려움을 경험한 후 디제잉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꽤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먼저 헤드폰을 사용하지 않게 됐으며 부스의 모니터만 보고 디제잉을 한다고 밝혔다.

 

“If you’re a guitarist, you can play tight. If you’re a drummer, you play tight. The only thing you’ve gotta do as a DJ is to press that button at the same beat as the other track, which is not the hardest thing in the world, because people do it every day. You just gotta be synched. The CD player tells you which BPM your record is… If you know that one track is 125 and the other is 128, you just put the pitch three BPMs up. Then you’re good to go. It’s not that hard if you know your records.”

Watch the full episode below.

 

"기타리스트는 기타를 멋지게 연주할 수 있고 드러머도 드럼을 멋지게 연주할 수 있어요. 하지만 DJ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두 트랙의 비트가 맞도록 버튼을 누르는 것 뿐이에요. 이건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라고 할 수 없죠. 많은 사람들이 매일 하니까요. 그냥 싱크만 맞추면 되는 거예요. CD 플레이어가 트랙의 BPM을 다 알려주거든요.. 한 트랙이 BPM이 125고 다른 트랙은 128이면, 3 BPM을 올려서 맞추기만 하면 끝나요. 그게 전부죠. 트랙들에 대해 안다면 하나도 어렵지 않아요."

댓글 0